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드디어 봄이 왔습니다. 저번 달은 비도 많이 오고 날씨도 춥고, 정말이지 봄은 언제오나 기다려만지던 봄이었는데요. 이번 주는 봄이 마구 느껴지는 따뜻한 햇살이 한 가득입니다.

유치원 앞 마당에 꽃나무들이 많은데요. 꽃들은 언제 피려나 했는데 햇살이 비치니 눈깜짝할 사이 꽃이 정말 화알짝 피었습니다. 특히 벚나무가 말입니다. 보고 있으면 활짝 핀 벚꽃처럼 제 마음도 화알짝 피어나는 것 같습니다.


어제는 아이들과 차명상을 해보았습니다. 이맘때가 아니면 마실 수 없는 목련꽃으로 말입니다. 꽃은 먹을 수 있는 것도 있고, 없는 것도 있지요. 하얀 목련꽃으로는 차를 우려 먹을 수 있습니다. 목련꽃이 참으로 고맙습니다. 꽃향기 가득한 목련꽃차를 마시면 내 마음이 꽃향기로 가득 채워지는 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아이들과 산책을 나가 목련꽃을 구해왔는데, 유치원 위치가 예전과 다른지라 아이들과 함께 나가기가 힘들어 졌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같이 일하는 선생님이 구해주셨지요.

꽃도 생명이지요?

우선 아이들과 둘러 앉아 꽃을 보고, 만져도 보고, 향기도 맡아 보았지요. 그리곤 꽃잎을 한장, 한장, 때어냈습니다. 왠지 해부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더군요. 꽃에게 미안하다는 마음이 드는데, 역시 우리 아이들 "꽃도 생명이지요?" 물어 봅니다.


"맞아 꽃도 생명이지.. "
"그럼 생명을 죽인거네요"
"음..선생님이 꽃을 꺽었으니까 생명이 죽은게 맞지..
"에~꽃 불쌍하다"
"그런데 이렇게 꽃을 꺽어서 그냥 버리면 생명이 정말 죽어버리는 거지만
 우리가 이렇게 꽃을 차로 우려 마시면 꽃이 그냥 죽어버리는게 아니야
 내 몸에 속에 들어와 내생명이 살아 갈 수 있게 꽃이 나에게 생명을 주는거지"


말이 조금 어렵긴 하지만 생명의 순환을 아이들에게 말해주고 싶어 이렇게 대답해 주었습니다. 아마 감으로 이해한 아이도 있고, 이해하지 못한 아이들도 있겠지요. 그래도 '생명은 소중한 것이다 헛되이 버리지 않는다'는 것은 알았을거라 생각합니다.

꽃잎을 흐르는 물에 살짝 씻어내고, 꽃잎이 잘 보일 수 있도록 투명한 주전자에 많이 뜨겁지 않은 물을 부었습니다. 조금 지나니 흰꽃잎이 갈색으로 변하더군요. 그리곤 아이마다 조심스럽게잔에 따라주었습니다.


꽃 향기보다 진한 목련꽃 차향기

아이들은 내가 말하지도 않았는데 천천히 향기를 맡으며 차를 마셨습니다. 그냥 목련꽃 향기를 맡을 때보다 차로 우려내니 꽃향기가 더욱 진했습니다. 입안에 봄이 가득한 것 같았지요. 차명상 후 느낌나누기를 했습니다.


"꽃향기가 좋아요"
"따듯한 꽃 먹는거 같아요"
"마음이 따듯해요"
"입안에 계속 꽃향기가 나요"
"진짜 맛있어요"


저 마다 표현이 참 이쁩니다. 목련꽃이 다 떨어지기 전 봄향기 가득한 목련꽃차 마셔보세요. 사랑을 나누면서요^^ 지금이 아니면 또 1년을 기다려야 한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골목대장허은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4.14 14:21 신고

    목련을 차로 우려 마실 수가 있군요^^

오늘은 아이들과 내안의 나쁜 마음을 버리는 명상법에 대한 글입니다.

명상은 나에게 조용히 귀를 기울이며 자신의 소리를 듣는시간입니다. 
온몸의 감각을 열고 나에게 몰입하는 시간이기도 합니다. 그렇게 온전히 나를 바라보는 것이지요.

아이들과 명상을 통해 들떠 있던 마음에서 나를 발견하는 시간을 갖습니다. 나를 잊어 버리고 몰입하여 친구들과 놀이를 하였다면 이제는 나를 찾고, 자신만을 생각하는 것 입니다.


그래서 명상으로 아이들과 내안의 나쁜 마음 버리기를 해보았습니다. 아침에 세수를 하듯, 우리 마음도 깨끗히 해주는 것이지요. 우선 아이들과 둥글게 둘러 앉아 두 손을 모읍니다. 그리고 둥글게 앉은 원 안으로 내 안의 나쁜 마음을 보냅니다. 숨은 크게 쉬고, 서서히 내뱄으면서요. 

아이들의 나쁜 마음이 둥근 원 한 곳에 모이게 됩니다. 그럼 저는 이것을 두 손으로 모읍니다. 그리곤 가득 안아 창밖으로 멀리 내던집니다.

한아이가 그러더군요. 얼른 창문을 닫자구요. 나쁜 마음이 바람으로 다시 들어 온다고 말하면서요. 그래서 나쁜마음이 또 다시 들어와도 우리의 마음이 깨끗해져서, 사랑이 많아지면 들어오지 못한다고 말해 주었습니다.


이 명상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명상 중 하나입니다. 재미나기도하거든요. 눈에 보이지 않는 나쁜 마음을 교사가 모아 창밖으로 던지니 아이들이 우습기도 하고, 재미나 하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한 것이죠.

명상 수업 어렵지만은 않습니다. 정해진 시간에 매일 이루어 진다면 더욱 좋고, 무엇보다도 명상을 할 때면 교사도 함께 하는 것, 아이들이 잘 하고 있는지 지켜보는 대신에 아이들에게 본을보여주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골목대장허은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2.02 00:15 신고

    그러고보니 전 제대로 된 명상을 한 번도 해보지 않았어요.
    멍 때리며 사색하는 것 말고요..ㅎ
    아이들 생각하는게 정말 맘에 드네요. 창문 닫으라고 한거요..
    참 사랑스럽습니다.

    아 그리고 저도 블로그 만들었어요.
    샘과 스킨은 같으나 글 주제는 전혀 다르게 나아갈것 같아요.ㅎㅎ
    한 번씩 놀러오세요.

  2. 2010.02.04 19:11 신고

    저도 지금 해야겠는 걸요
    근데 원이 너무 커요
    혼자서는 못던지겠어요 ㅠㅠ

  3. 2010.08.29 11:38 신고

    내일 유치원가서 아이들과 함께 꼭 명상의 시간을 갖도록 할께요 :)

아이들과 명상 수업을 자주 합니다. 명상은 자기 내면을 깊고 맑게 바라보는 시간입니다. 온몸의 감각을 열고 자신을 둘러싼 주위 환경을 세심하게 관찰해 봄으로써 아이의 잠재력을 깨울 수 있다고 하지요. 또한 자연과 사람, 사물을 느끼면서 본연의 아름다움을 깨닫게 하는 과정이라고도 합니다.


어린 아이들과 명상을 하기가 쉽지만은 안습니다. 몇 번의 시행착오를 겪어야 하며 자칫 잘못하면 벌 받는 시간이 되기 쉽습니다. 명상에도 종류가 많지만 보통은 조용히 자신에게 몰입하여야 하기 때문에 집중시간이 짧은 아이에게는 힘이 든 것이지요.

명상이 잘 이루어지게 하려면 교사가 함께 명상을 해야 합니다. 물론 사전에 아이들에게 명상에 대해 충분히 이야기를 나눠야 겠지요. 처음에는 아이들이 떠들어도 중간에 멈추지 말고 끝까지 하는 모습을 보여 줍니다. 그리곤 '느낌 나누기'를 하며 명상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지지요.

그런 경험이 쌓이다 보면 아이들도 자신에게 쉽게 몰입할 수 있고, 명상을 즐겁게 여기기 시작합니다. 

명상은 어려운 것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으시지만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다양한 명상놀이를 통해서 아이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습니다. 

실비아 렌드너-피셔가 지은 '아이의 창의적 감성과 집중력을 길러주는 어린이 명상놀이' 책에 많은 명상놀이를 소개 하고 있습니다. 명상수업에 많이 도움 되실거라 생각되 소개해 드립니다. 


어린이 명상놀이 (CD 포함) - 10점
실비아 렌드너-피셔 지음, 임영은 옮김, 이수경 감수/쌤앤파커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골목대장허은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74세 할아버지샘이 말하는 우리나라 교육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유치원 신입생 모집을 보는 유치원 샘의 마음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가족 중 엄마와 둘이서만 떠나는 여행 지난 주말 제가 일하는 유치원에서 '엄마랑 캠프'를 다녀왔습니다. 엄마랑 캠프는 다른 가족은 제외하고 엄마와 아이 둘만이 떠나는 여행이지요. 친구들과 또 친구 엄마들과 함께 말입니다. 엄마..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제가 일하는 유치원에서는 1년에 한번 '공장과자 안먹기 운동'이라는 것을 합니다. '공장과자 안먹기 운동'이란 요즘 오염된 먹거리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고, 가정의 생활을 돌아보며 바른 먹거리로 아이들을 키워내자는 활동입니다. ..

74세 할아버지샘이 말하는 우리나라 교육

매주 화요일마다 있는 교사회의를 땡땡이 치고(?) 유치원선생님들과 다함께 마산 창동시민대학에서 개최하는 김용택의 '교육이야기'를 듣고 왔습니다. 회의도 중요하지만 좋은 강의가 우리를 좋은선생님으로 이끌어줌에 도움될 것이라는 확..

'어린이날'선물이 전부가 아니랍니다.

어린이날은 현대에서 공휴일로 지정하고 있을 만큼 이 날을 기념하기 위한 참 뜻이 있습니다. 단지 쉬는 날, 혹은 아이들에게 선물 주기 위한 날은 아닐테지요. 왜 어린이날이 만들어 졌을까요? 어린이날이란? 어린이의 인격을 존중하..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요즘 제가 일하는 유치원 일곱살 아이들은 줄넘기에 빠져있습니다. 아침 유치원에 도착해 가방을 사물함에 던져 두고는 줄넘기를 고릅니다. "오늘은 어떤 색깔로 해볼까~"라면서 말입니다. 그러곤 유치원에서 줄넘기를 유일하게 할 수 ..

유치원 신입생 모집을 보는 유치원 샘의 마음

신입생 원서 접수의 대란을 겪다. 2016년 신입생 원아 모집기간도 벌써 끝이 났습니다. 폭풍이 불어 쓰나미가 유치원에 지나간 듯 많은 문의와 접수 바빴기에 한차례의 큰 일이 지나간 것만 같아 시원한 마음도 들지만 속상한 마음..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얼마 전 읽은 책에 감동 받고 감동을 나누고 싶어 이렇게 글을 써봅니다. 일 년 정도는 이리저리 바쁘다는 핑계로 게을리 하다 글쓰기, 참으로 오랜만입니다. 소개하려는 책은 故박완서 작가가 세상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쓴 ‘아..

"샘! 어른들이 왜저래요?"

한국YMCA 자전거국토순례는 전국 17개 지역 YMCA 청소년과 지도자 338명이 7월 27일부터 8월 3일까지 목포에서 임진각으로 오로지 자전거만을 이용하여 이동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이런 힘든 체험을 아이들이 한단 말이야? ..

부모님의 잔소리보다 효과적인 체험

제 10회 한국YMCA자전거 국토순례 넷째 날 이야기 한국YMCA 자전거국토순례는 전국 17개 지역 YMCA 청소년과 지도자 338명이 7월 27일부터 8월 3일까지 목포에서 임진각으로 오로지 자전거만을 이용하여 이동하는 프로..

청소년이 말하는 세월호 참사

제 10회 한국YMCA자전거 국토순례 셋째날 날 이야기 한국YMCA 자전거국토순례는 전국 17개 지역 YMCA 청소년과 지도자 338명이 7월 27일부터 8월 3일까지 목포에서 임진각으로 오로지 자전거만을 이용하여 이동하는 프..

이전버튼 1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