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실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1.10 잘못과 실수 구분해서 야단치자. (10)

아이들과 생활하다보면 희노애락이 있습니다. 편식 심하던 아이가 밥을 남김 없이, 그것도 아주 맛있게 먹었을 때, 아이들로 인해 부모님들께 칭찬 받았을 때, 아이들이 사랑한다고 말해 줄 때 내가 살아 있음을 느끼고, 무진장 기쁩니다.

노여움과 슬픔은 함께 합니다. 아이들이 잘못을 하거나 문제 행동을 보일 때 입니다. 아이들끼리 싸울 때, 또 그 싸움이 부모님들 싸움으로 번질 때(드문 일이긴 합니다)가 있겠습니다. 자신의 물건이 아닌데 갖고 싶다는 마음으로 친구의 물건을 가지고 갈 때가 있구요. 알고 보면 아이들의 행동에는 뭐가 이유가 있는 걸 알게 되지만 그것을 알기가 어려울 때도 있습니다.
 
사실 아이가 나쁜 행동을 할 때보다 부모님들께서 오해를 하시거나, 화를 내실 때는 더욱 슬픕니다. 아이의 문제행동을 개선하는 것은 그걸 알려고 노력하고, 부모와 함께 해결하기 위해 협력하다 보면 좋은 결과로 이어지는 때가 많은데요.

부모님들이 화를 내실 때는 내가 왜 이런 대접을 받고 일해야 하나 싶기도 하거든요. 노하기 때문에 슬프고, 슬프기 때문에 노하고 그렇네요.

                                                              (아이들의 희노애락입니다.)

즐거울 때는 말 할 것도 없습니다. 즐거운 일은 생각하기 나름이니 아이들과 함께 논다 생각하고 즐겁게 지내고 있습니다. 

선생님의 희노애락은 아이들에게 전달 됩니다. 기쁨의 표현, 사랑의 표현인 긍정적인 반응이라면 아이들도 기쁘고, 즐거울 테지만 노하거나, 슬플 때는 정말 난감합니다. 그래서 생활하면서 노여움을 표현하는 일, 즉 야단치는 일을 적게하는 것에 대해 말해보고자 합니다.

잘못과 실수를 구분하자

아이들의 모든 행동에는 다 이유가 있다지만 문제행동에는 적절한 조치가 필요합니다. 그것이 선생님의 역할이기도 하구요. 하지만 가끔 아이가 실수를 했을 때에도 야단을 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런데 실수와 잘못을 구분하면 아이를 야단칠 일이 훨씬 줄어 듭니다. 억울해 하는 아이도 줄어 들겠지요.

아이가 밥을 가지고 가다 쏟았습니다. 그럼 그건 야단칠 일 일까요? 아닙니다. 밥을 쏟은 아이도 충분히 놀랐을 겁니다. 이건 실수 입니다. 실수를 한 것인데 야단치면 안되겠지요.

그런데 만약 마구 장난을 치다가 밥을 쏟았을 때도 있습니다. 이때는
 실수가 아닌 잘못입니다. 그럴 때는 야단을 맞아야겠지요.


또 아이들끼리 생활하다 보면 서로 싸우는 일이 많습니다. 자기네들끼리도 실수와 잘못을 구분하게 합니다. 지나가다 모르고 친구와 부딪히거나 하는 실수도 있구요. 친구가 마음에 안 드는 행동을 한다고 일부러 때릴 때도 있습니다.

이럴 때는 선생님은 실수와 잘못을 구분하여 지도해주어야 합니다. 실수와 잘못을 구분해주면 아이들끼리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해 줄 수 있습니다.

아마 가정에서도 아이들 때문에 속상한 일이 많으실 겁니다. 아이가 실수한 일에도 내가 야단치고 있지는 않은지 생각해 볼 일입니다.

실수인 걸 아는데도 진짜 '욱' 할 때가 많은거 압니다. 저도 그렇거든요^^ 나같으면 이런 실수 안할 거란 생각도 들구요. 하지만 아이란 걸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아이의 실수와 잘못을 구분하면 아이에게 화낼 일이 훨씬 줄어 듭니다.   







Posted by 골목대장허은미, 개똥이샘 골목대장허은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심원 2010.11.10 1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못과 실수를 구분하자>라는 말씀에 저는 제대로 구분을 하지 못했네요...

  2. 이윤기 2010.11.10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못과 실수를 구분하는 기준, 아이가 한 행동을 어른이 했을 때도 혼낼 수 있는가를 판단해보는 겁니다. 동일한 어떤 행동에 어른이 한 행동은 실수라고 하면서 아이가 한 행동은 '잘못'이라고 다스리고 있지 않는지 돌이켜보아야 합니다.

  3. 이츠하크(Yitzhak) 2010.11.10 1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욱하는 성질" 요것이 학생들에게 상처를 주는거 맞습니다.
    저도 욱 죽이려고 노력합니다. 욱보다는 이성을...
    공감하고 갑니다. 선생님.

  4. 옳소 2010.11.10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또 한 번 반성하고 가네요~^^

  5. 성재지원엄마 2010.11.11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라 할 말이 없습니다.
    공평하지 않은 저의 기분과 그때 그때 컨디션에 따라 실수와 잘못을 구분하니 ...
    힘들고 바쁠땐 조금 기다려 주는 그 잠깐의 배려가 욱 하는 썽질에 묻혀버려요 T T
    애들이 제가 평소에 하는 말로 놀이를 할땐 우습기도 하고 ㅋㅋㅋ
    "계속 엄마 말 안들을래? " '엄마 힘들어!"~~~
    더 심한 말이 사실 더 많지요 ㅎㅎㅎ

    • 골목대장허은미, 개똥이샘 골목대장허은미 2010.11.11 1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감합니다..
      아이들이 제 모습을 따라 할 때도 윽! 찔릴 때가 많아요.
      제 모습을 보고 배우는 구나 생각하고 조심해야지 하면서도 잘 안 되는 부분도 있구요.
      부모도 선생도 몸관리 잘하고, 스트레스 받지 않도록 즐겁게 생활해야 할 것 같아요. 아이들에게 많은 영향이가니까요.
      화이팅입니다^^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74세 할아버지샘이 말하는 우리나라 교육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유치원 신입생 모집을 보는 유치원 샘의 마음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친구의 괴롭힘을 그렇게 시작되었다...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7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엄마가 친구네집...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6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마산YMCA 아기스포츠단 입학설명회 신청

2020학년도 마산YMCA 아기스포츠단 입학설명회를 개최합니다. 유아시절,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행복한 것입니다. 사랑 받으며 행복하게 지낸다면 정서적으로 안정되어 삶을 살아감에 힘의 원동력이 될 수 있습니다. 마음이 ..

효인이는 무엇이 미안했을까? ....(중이병)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5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죽음을 예언하였던 친구...그 죄책감...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4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말하지 못한 효인이의 극단적 선택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3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왕따의 시작...친구의 아픔을 몰랐던 죄책감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2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친구에게 물바가지를 맞고도....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1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아이 담임교사와 잘 지내는 꿀팁-첫번째

유아교육 기간에서 아이들과 생활한지도 벌써 15년차 입니다. 언제 이렇게 시간이 흘렀는지.... 마음만은 아직 20대 같은데, 제 옆에 있는 신랑과 아이를 보면 세삼 놀라울 때가 많습니다. 유치원 생활을 하며 많은 부모님을 만..

아이를 낳았는데...행복한가요?

일과 육아에 지쳐버린 나 3년만에 글을 써봅니다. 다시 글을 써볼까 싶어 티스토리에 로그인을 하는데 너무 오랜만이라 여러 인증을 거치더군요. 티스토리 발행글을 보니 260여개....내가 언제 저렇게 많은 글들을 썼을까...저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