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천천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1.23 기저귀 빨리 때려다 오히려 부작용 생긴 사연 (15)
25개월 된 조카가 있습니다. 요즘 언니의 걱정은 기저귀를 때야 하는데 아직 그럴 기미를 안 보인다는 것입니다. 조카는 전혀 그럴 생각을 안한다는 것이죠.

조카가 처음 태어났을 때, 언니는 혹시 저능아와 같은 장애가 있지 않을까 걱정을 하며 다른 것 다 필요 없이 건강하기만을 바란다더니 요즘은 점점 욕심이 많아지는지 이것 저것 해주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저는 무엇이든지 빨리 하려고 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무엇이든 적절한 시기가 찾아 오는 법이고, 빨리 하려고 서두르다 보면 부작용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차근차근 생각하며 해나가야 일도 잘됩니다.

아이 마다 발달 시기와 성향은 제각각입니다. 평균적인 잣대로 아이들을 거기에 맞추어 "우리 아이는 평균보다 빨라, 느려"라며 아이들을 판단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빠른 아이들은 엄마가 좋아하지만 느린 아이들은 문제가 되어 버린다는 것입니다.

                                                          (귀염둥이 조카 해원이입니다^^)

아이에게 기대하며 기다리는 부모 입장에서는 조바심이 나는 것이 당연하겠지만 아이도 부모도 행복하려면 욕심을 버려야 합니다. 빨리해주기를 바라고 욕심내다 보면 문제가 되지 않을 사항인데도 문제가 되어 버리는 안타까운 일이 생깁니다.

그것도 그럴것이 하나가 되고 나면 또 다른 것에 욕심이 생기고, 또 자신의 아이보다 잘하는 '엄친아'들을 보면 마음이 조급해지기 때문이기도 할 것입니다. 

언니는 늘
"너도 애 낳아봐라 안 그럴 것 같냐"하는데, 말은 "당연하지!"하며 자신있게 대답하지만 가끔은 "나도 생각대로 안되면 어쩌지?" 걱정이 되곤 합니다. 


엉덩이가 짖무르는데도 말하지 않은 아이

어쨌든 언니가 조카 기저귀를 때려고 몇 번 야단을 첬다고 합니다. "응가  나올려고 하면 엄마한테 말해"라고 했는데, 아이가 말을 하지 않아 "엄마가 말하라 그랬지!"하며 호통을 친거지요. 그렇게 몇 번 야단을 들은 조카에게 부약용이 나타났습니다.

예전에는 기저귀에 응가를 누고 나면 눴다고 기저귀 갈아 달라고 말하던 아이였는데 응가를 눠도 말하지 않고 엉덩이가 짖무를 때까지 참더라는 것입니다. 그 조그마한 아이가 야단을 들을까봐 엉덩이가 따가워도 참았다고 생각하니 참으로 마음이 아팠습니다.

언니는 안되겠다 싶어 이제는 바꿔 야단을 치지 않고 "말안해도 괜찮아 엄마가 미안해" 를 말해주었다고 합니다. 그랬더니 다시 정상으로 돌아 왔다고 하더라구요.

기저귀 빨리 때고 변비 걸려 버린 아이

유치원에서도 그런 아이들을 만나곤 했습니다. 일년에 한두명씩은 꼭 있었습니다. 유치원이라면 5~7살 아이들인데도 그런 부작용이 아직도 남아 병(?)이 되어 버린 아이들 말입니다.


이 아이들의 병은 변비입니다. 만병의 원인이라고 하는 변비가 어른도 아닌 어린아이들이 걸린다는 것은 큰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채소 반찬 보다는 고기반찬을 많이 먹고, 물을 많이 안 마시는 것과 같은 여러 생활 습관적인 원인이 있겠지만, 이 아이들의 부모님께 이야기를 들어 보면 기저귀를 빨리 때려고 하다 변비가 걸린 일이 많았습니다.

맞벌이 부부로 어린이집에 일찍 보냈어야 했기에 기저귀를 빨리 때려고 했던 아이가 있었습니다. 부모의 마음이 조급하니 실수를 하는 아이를 더 다그치고, 야단치는 일이 많았다고 합니다. 
                                                                                                           (출처:Flickr-gom2day님의 사진입니다)
 
그러다 보니 응가가 누고 싶어도 야단 맞을까봐 아이가 참더라는 겁니다. 변비에 걸려 유치원생이 되었는데도 고쳐지지 않고 남아 있었습니다.

또 어떤 아이는 영아때부터 보육기관에 보냈는데 하필이면 선생님이 조금 무서웠다고 합니다. 아이가 실수를 하면 야단을 많이 맞았다고 합니다. 그러다 보니 아이가 참게 되고, 눌려고 해도 안나오는 변비가 걸린 것이지요.

변비에 걸린 아이들을 보면 화장실 가는 것을 두려워합니다. 어떤 아이는 변기에 앉아 "엉엉" 울고 있기도 합니다.

아주 자연스럽게 진행 되어야 하는 것을 억지를 부려 빨리 하려다 보니 나타난 정말 안타까운 일입니다.

빠르다고 무조건 좋은 건 아니다.

맞습니다. 빠르다고 모든 것이 좋은 것은 아닙니다. 그런 경우를 많이 보아 왔습니다. 아이들이 변비 걸린 것도 그 중 하나에 해당합니다. 천천히 느리게 해나가야 합니다. 아이가 스스로의 힘으로 온전히 해낼 수 있을 때까지 어른들은 기다릴 수 있어야 합니다.
 
기다리다 적정 시기가 되었을 때 이끌어 주고, 잘할 수 있다 응원해주고, 아낌 없는 칭찬을 해주어야 합니다. 여러 실패를 맞본 아이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불어 넣어 줘야 합니다.

우리나라의 빨리 빨리 문화가 아이에게도 반영되고, 또 부모와 선생님의 조바심이 그리고 욕심이 아이들을 힘들게하고 있지는 않나 살펴보아야겠습니다. 



  
Posted by 골목대장허은미, 개똥이샘 골목대장허은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츠하크 2010.11.23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정시기의 긍정적 에너지. 이것이 참으로 필요한 시기입니다. 요즘 세상에요.
    느리게 키우는 것도 현대를 살아가는 역발성적인 지혜인듯 싶구요. 조카분은 변비많이 치료되었나요.
    아이가 맘 고생했겠어요. 맞벌이....이거 참 피할수도 없고. 그렇죠? 에효~ 잘 해결되었으리라 믿구요.
    조카분도 밝고 맑게 자라고 있을거라 믿습니다.^^

  2. *저녁노을* 2010.11.23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빠르다고 좋은 건 절대 아니지요.ㅎㅎㅎ
    기다림이 필요하지요 아이키우는 것도...
    잘 보고가요.

  3. 건이맘 2010.11.23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들 처음에 시도했을 때는 거부하길래 그땐 포기했다가 나중에 다시 시작했어요.. 혼내지는 않고 쌀려고 시늉만 하면 어찌나 빠르게 화장실로 안고 뛰었는지 지금 생각하면 정말 웃기네요 ^^

  4. 2010.11.23 1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현우맘 2010.11.23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아이는 생후 4개월때부터 요로감염을 앓았습니다..의사가 꼭 시킨것은 아니지만 전 아이기저귀 문제로 스트레스를 주고 싶지 않아서 그냥 내버려뒀습니다.. 그랬더니 문제는 주변 사람들입니다..또래의 조카애들이 있는데 그 아이들과 비교해서 왜 귀저기떼기를 안하느냐고 닥달을 하더군요.. 전 그냥 의사선생님이 그렇게 하라고 했다는 핑계를 댔구요..수술을 두번이나 한 아이이기 때문에 더는 뭐라 하지 않았답니다... 그렇다면 우리아이의 반응은 어땠냐 하면요... 30개월 좀 넘어서 어느날 화장실에서 쉬를 하겠다고 말하더라구요..그게 끝이었습니다. 지금껏 한번도 밤에 자다가 싼적도 없구요..너무 쉽게 끝나서 전 너무 편했습니다... 지금은 5살 유치원을 다니고있지만... 모든면에서 다른아이들으 평균과 비교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아이마다 성격이 다르고 타고난 특성이 다르고 관심사가 다르기때문에...무엇인가가 느리다고 닥달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대신 다른것은 더 빠를수도 있구요.. 언젠가는 스스로 터득하니까..부모는 그저 사랑의 눈으로 지켜봐주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제아이가 귀저기를 안뗐다고 주변에서 뭐라 말할때 저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 괜찮아~ 언젠가는 떼겠지 아무렴 평생 차고 살겠어?""

  6. 이진석 2010.11.23 1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딸내미는 42개월이지만 아직 기저귀를 완전히 떼지 못하고 있는데... 너무 조급하시네요.^^
    물론 낮에는 22개월 경부터 떼었지만, 밤에는 완전히 떼지 못하고 요즘도 3~4일에 1번 정도 기저귀에 실례를 합니다. 그러나 전혀 스트레스 주지는 않습니다. 말귀를 알아듣는만큼 '이제 기저귀 차지 말자.'라고 말하지만, '계속 할거야.'라면서 그다지 신경쓰지 않는 눈치입니다. 물론 아침에 '어제는 소변 안봤네?'라고 얘기해주면 좋아하기는 하는데, 했다고 특별히 시무룩하거나 그러지도 않습니다. 뭐... 때가 되면 알아서 가리겠죠?
    그렇지만... 그렇지만... 부모가 되어보니 꼭 그렇게만 생각하지 못하는건 맞는 것 같습니다.

  7. 유쾌한하루 2010.11.23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저기 떼는것이 아이들에게는 큰스트레스로 다가가는듯싶더군요
    그냥 놔두고 살살 요령만 가르쳐주면 알아서 하던데
    괜히 일찍 뗏다 자랑하고싶은 엄마들 경쟁심리에 아이들만 고생입니다
    내아이에게 그아니나름의 생체리듬이 있고 속도가 있다고 생각하고
    기다릴줄아는 엄마아빠가 되야하지않을까 생각해보네요

  8. 보리 2010.12.13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집 애녀석은 유치원에서는 화장실 가기 싫다고 참다가 신우신염 걸려서 피오줌싸고... 그때 가슴 아팠던 거 생각하면..ㅜㅜ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74세 할아버지샘이 말하는 우리나라 교육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유치원 신입생 모집을 보는 유치원 샘의 마음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친구의 괴롭힘을 그렇게 시작되었다...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7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엄마가 친구네집...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6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마산YMCA 아기스포츠단 입학설명회 신청

2020학년도 마산YMCA 아기스포츠단 입학설명회를 개최합니다. 유아시절,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행복한 것입니다. 사랑 받으며 행복하게 지낸다면 정서적으로 안정되어 삶을 살아감에 힘의 원동력이 될 수 있습니다. 마음이 ..

효인이는 무엇이 미안했을까? ....(중이병)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5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죽음을 예언하였던 친구...그 죄책감...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4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말하지 못한 효인이의 극단적 선택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3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왕따의 시작...친구의 아픔을 몰랐던 죄책감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2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친구에게 물바가지를 맞고도....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1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아이 담임교사와 잘 지내는 꿀팁-첫번째

유아교육 기간에서 아이들과 생활한지도 벌써 15년차 입니다. 언제 이렇게 시간이 흘렀는지.... 마음만은 아직 20대 같은데, 제 옆에 있는 신랑과 아이를 보면 세삼 놀라울 때가 많습니다. 유치원 생활을 하며 많은 부모님을 만..

아이를 낳았는데...행복한가요?

일과 육아에 지쳐버린 나 3년만에 글을 써봅니다. 다시 글을 써볼까 싶어 티스토리에 로그인을 하는데 너무 오랜만이라 여러 인증을 거치더군요. 티스토리 발행글을 보니 260여개....내가 언제 저렇게 많은 글들을 썼을까...저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