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입생 원서 접수의 대란을 겪다.

 

2016년 신입생 원아 모집기간도 벌써 끝이 났습니다. 폭풍이 불어 쓰나미가 유치원에 지나간 듯 많은 문의와 접수 바빴기에 한차례의 큰 일이 지나간 것만 같아 시원한 마음도 들지만 속상한 마음이 이만저만 아닙니다.

 

10242016학년도 신입생 입학설명회를 개최한 후 참석하신 분들께 원서를 나눠 드렸습니다. 그리곤 112~3일 이틀간 원서 접수를 가졌습니다. 모집하려는 원아 수보다 2배로 원서가 들어와 어쩔 수 없이 추첨을 할 수 밖에 없었지요.

 

추첨하는 날에는 정말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뽑히신 분들은 기쁨의 환호를 보내시지만 탈락하신 분들의 눈빛이 마음에 걸려 밤잠을 설치기도 했습니다. 꼭 되어야 한다며 신신당부의 말씀을 하시는데 추첨결과를 일반교사가 좌지우지 할 수 없었기에 더욱 마음이 무거웠던 겁니다.

 

고작 유치원인데 뭘 그러냐말씀 하실 수 있으시겠지만 고작 유치원인데 상황이 이렇습니다. 대학 입시 경쟁마냥 유치원 접수 열풍이 참으로 치열해 졌습니다. 그리고 해마다 치열해 지고 있습니다. 조금 유명하다 싶거나 인기 있는 곳에는 상상을 초월한 만큼 모이기 때문입니다.

 

<이미지 출처: 다음 이미지검색>

 

 

한편으로는 배부른 소리한다고 하실 수도 있습니다. YMCA교육을 지지해 주시는 분들이 많으심에 감사한 일이긴 하지만 또 그것을 응해 드릴 수 없으니 마음이 좋지 않은 것이지요. 그런데 왜 이렇게 유치원 입학 경쟁률이 치열해 진 것일까요?

 

마음대학입시를 방불케 하는 유치원 입학

 

불과 5년 전만 하더라도 유치원 혹은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더라도 가계 소득에 한해 차등으로 지원금을 받았습니다. 받는다 하더라도 적은 금액에 불과 했지요. 부모님들은 유치원, 어린이집, 한정적으로 생각하지 않고 더 많은 유아교육 기관을 생각하실 수 있었습니다. 정부의 지원을 받지 않는 유아교육기관도 많기 때문입니다.

 

혹은 부모가 가정에서 아이를 돌보는 경우도 더러 있었습니다. 취학 전까지는 부모가 데리고 있겠다 생각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실제로 4살까지는 가정에서 보육하다 5살이 되어 유아교육기관을 처음으로 접하는 아이들이 그 시절에는 많았습니다. 하지만 현재 처음 접하는 아이들이 우리 유치원만 보더라도 5살 원아 50명 가량 한 두명에 불과합니다. 아주 드물기도 하거니와 아이를 집에서 돌본 별난엄마’, ‘이상한 엄마로 비춰지기도 합니다.

 

지원금이 늘어나면서 집에서 있어도 되는 아이들까지 유치원, 어린이집으로 나오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리하여 지원이 되지 않는 곳들은 경영상 어려움이 생기기 시작하였고, 우후죽순 문을 닫기 시작하였습니다. 유아들이 유치원, 어린이집에만 몰리기 시작한 것입니다.

 

유치원 보내면 29만원, 집에 있으면 10만원

 

물론, 유아교육기관에 보내는 것이 나쁘다고 말하고 싶은 게 아닙니다. 그리고 정부에서 지원을 해주는 것이 나쁘다고 말하고 싶은 것 또한 아닙니다. 지원금이 많아졌다는 것은 복지가 좋아진 것이지요. 그리고 교육에는 차별이 없어야 하며 교육은 무상으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유치원, 어린이집에는 지원금 29만원, 집에서 아이 키우면 10만원, 이렇게 차이를 두는 체제 자체가 이런 문제점을 나았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아이들이 유치원입학 열풍에 휩쓸리지 않게 가정에서 아이 키우더라도 똑같은 금액을 양육수당으로 지원해 주었다면 이런 일은 현저히 줄었을테지요.

 

엄마가 돌보는 것이 유치원선생님이 돌보는 것 보다 못하다 어찌 말할 수 있을까요? 혹은 유치원, 어린이집이 아닌 다른 유아교육기관이 더 못하다 어찌 말할 수 있을까요? 혹은 아파서 아이를 유치원에 보내지 못하는 부모는 모든 교육비를 부모가 부담해야 되는 건가요? 혹은 시골에 살아 유치원은 보내지 못하는 부모의 심정은 어떨까요? 차별을 받는 것을 부당하게 느끼지는 않을까요?

 

아이들이 갈 곳을 돈으로 한정되게 만들어 버리고, 그 중에서 고르라 말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아는 지인이 말하더군요. 내년에 양육수당 오르면 집에 데리고 있고 아니면 어린이집에 보낼 거라고 말입니다. 보내야 손해를 안 본다며 말합니다. 교육이 어쩌다 돈으로 판단을 하게 되었는지 마음이 아플 뿐입니다.

 

아이들은 행복할 권리가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부자든, 가난하든, 교육에 차별 받지 않고, 교육 받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바랍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골목대장허은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1.06 09:32 신고

    교육은 부자나 그렇지 못한 자녀들도 공평하게 받을 권리에 공감 합니다. 교육 및 복지 정책 입안 하시는 분은 좀더 고민을 하셔야 겠네요. 촌부인 내가 생각해도 상식과 형평성으로 비춰 봐도 알것 같은데 언제 이 땅에는 상식이 통하는 아름다운 나날이 올려나 내일을 기다려 봅니다.

  2. 2015.11.28 15:41 신고

    잘 읽었습니다. 이번에 유치원 입학을 준비하는 부모로서, 원비가 싼곳을 우선적으로 선택하는 경우도 보면서 교육이 인터넷 최저가검색을 하듯 선택하는 것이 아닌데, 하고 많이 씁쓸했어요. 매일밤 선생님 쓰신 책을 떠올리며 '부모로서의 교육철학이 무엇인가를 잊지 말자'고 다짐했었죠. 뭐. 결국 그렇게 선택한 원에서는 떨어져서 대기명단에 있지만....... ㅎㅎ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74세 할아버지샘이 말하는 우리나라 교육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유치원 신입생 모집을 보는 유치원 샘의 마음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가족 중 엄마와 둘이서만 떠나는 여행 지난 주말 제가 일하는 유치원에서 '엄마랑 캠프'를 다녀왔습니다. 엄마랑 캠프는 다른 가족은 제외하고 엄마와 아이 둘만이 떠나는 여행이지요. 친구들과 또 친구 엄마들과 함께 말입니다. 엄마..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제가 일하는 유치원에서는 1년에 한번 '공장과자 안먹기 운동'이라는 것을 합니다. '공장과자 안먹기 운동'이란 요즘 오염된 먹거리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고, 가정의 생활을 돌아보며 바른 먹거리로 아이들을 키워내자는 활동입니다. ..

74세 할아버지샘이 말하는 우리나라 교육

매주 화요일마다 있는 교사회의를 땡땡이 치고(?) 유치원선생님들과 다함께 마산 창동시민대학에서 개최하는 김용택의 '교육이야기'를 듣고 왔습니다. 회의도 중요하지만 좋은 강의가 우리를 좋은선생님으로 이끌어줌에 도움될 것이라는 확..

'어린이날'선물이 전부가 아니랍니다.

어린이날은 현대에서 공휴일로 지정하고 있을 만큼 이 날을 기념하기 위한 참 뜻이 있습니다. 단지 쉬는 날, 혹은 아이들에게 선물 주기 위한 날은 아닐테지요. 왜 어린이날이 만들어 졌을까요? 어린이날이란? 어린이의 인격을 존중하..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요즘 제가 일하는 유치원 일곱살 아이들은 줄넘기에 빠져있습니다. 아침 유치원에 도착해 가방을 사물함에 던져 두고는 줄넘기를 고릅니다. "오늘은 어떤 색깔로 해볼까~"라면서 말입니다. 그러곤 유치원에서 줄넘기를 유일하게 할 수 ..

유치원 신입생 모집을 보는 유치원 샘의 마음

신입생 원서 접수의 대란을 겪다. 2016년 신입생 원아 모집기간도 벌써 끝이 났습니다. 폭풍이 불어 쓰나미가 유치원에 지나간 듯 많은 문의와 접수 바빴기에 한차례의 큰 일이 지나간 것만 같아 시원한 마음도 들지만 속상한 마음..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얼마 전 읽은 책에 감동 받고 감동을 나누고 싶어 이렇게 글을 써봅니다. 일 년 정도는 이리저리 바쁘다는 핑계로 게을리 하다 글쓰기, 참으로 오랜만입니다. 소개하려는 책은 故박완서 작가가 세상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쓴 ‘아..

"샘! 어른들이 왜저래요?"

한국YMCA 자전거국토순례는 전국 17개 지역 YMCA 청소년과 지도자 338명이 7월 27일부터 8월 3일까지 목포에서 임진각으로 오로지 자전거만을 이용하여 이동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이런 힘든 체험을 아이들이 한단 말이야? ..

부모님의 잔소리보다 효과적인 체험

제 10회 한국YMCA자전거 국토순례 넷째 날 이야기 한국YMCA 자전거국토순례는 전국 17개 지역 YMCA 청소년과 지도자 338명이 7월 27일부터 8월 3일까지 목포에서 임진각으로 오로지 자전거만을 이용하여 이동하는 프로..

청소년이 말하는 세월호 참사

제 10회 한국YMCA자전거 국토순례 셋째날 날 이야기 한국YMCA 자전거국토순례는 전국 17개 지역 YMCA 청소년과 지도자 338명이 7월 27일부터 8월 3일까지 목포에서 임진각으로 오로지 자전거만을 이용하여 이동하는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