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식사시간, 어떻게 보내시나요?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며 화기애애한 대화 속에서 맛있는 반찬도 서로 챙겨주고 또 나눠 먹으며 웃음꽃이 피어나는 즐거운 식사시간이신가요?
 
얼마 전 졸업한 부모님께 들은 이야긴데요. 초등학교에 보냈더니 말도 하지 말고 빨리 밥먹으라 한다고, 아이가 "엄마 참 이상하지?" 하더랍니다. 유치원과 달라 엄마 마음이 씁쓸했다고 아이들이 참 불쌍하다고 말씀하시더라구요.


저는 아이들과 식사시간에 대한 나름의 철학이 있습니다. 밥은 즐겁게 먹어야 합니다. 벌 받는 것 마냥, 억지로 먹는 것처럼 되면 맛도 없을거고 먹는 즐거움도 모르겠지요. 그럼 음식에 대한 소중함도 적게 느낄거라 생각합니다. 

점심시간, 아이들의 이야기 꽃은 피어납니다. 둘러 앉아 밥을 먹으니 정말 많은 말들이 쏟아집니다. 아침에 일어 났던 일, 엄마, 아빠 자랑에서 부터 싸움까지, 어제 어디를 갔었으며 무엇을 보았는지, 친구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또 무엇을 싫어하는지, 선생님은 어떤 사람인지 궁금한 모든 것들이 쏟아집니다.

"니는 무슨띤데?"
"나는 소띠"
"우리 엄마는 돼지띤데"(누가 물어봤나? ^^*)
"야 니는 무슨띤데?"
"어?? 나는 흰띠"(태권도 띠^^*)

"민우야, 체육실에 니랑 닮은 동생 있다 니동생이가?"
"어?? 동생?"
"어 나 니동생 모르는데 내동생만 아는데 니랑 닮아서 니 동생 같다"
"어 맞다 맞다"
"얼른 밥먹고 가봐 아니면 없어진다" 

"야~~ 오늘 카레 진짜 맛있제에에~~~~"
"응 맛있어서 참을 수가 없다 계속 먹고 싶다"
"YMCA 다니길 잘했다 맞제?ㅋㅋ"

"나 어제 아침에 밥먹다가 똥이 뿌지직 똥쌌닼"
"나도 아침에 똥샀는데"
"야! 너거 밥먹는데 또 얘기 하지마라 밥이 똥같다"
"그래 밥먹을 때는 우리 엄마가 똥얘기 안하는 거랬다"



정말 많은 이야기가 있는데 그 중 몇개만 적어 보았습니다. 그리고 반찬에 대한 이야기, 언제 먹어 봤으며, 어디에 좋은지 엄마가 말해 줬다며 아는 이야기들도 쏟아집니다. 반찬이야기가 나오고 누군가가 잘 먹고 또 칭찬을 하게 되면 너도나도 잘먹으려 합니다. 칭찬의 힘입니다.

이야기 할 수 있는 자유를 주되 자유속에서도 지켜야 할 규칙은 있습니다. 돌아다니며 먹지 않기, 한시간 안에 먹기입니다. 천천히 꼭꼭(침을 많이 섞어) 씹어 먹어야 하지만 한시간이 넘어가면 밥이 굳어져 맛이 없어지니까요.

음식은 먹고 싶은 만큼 먹습니다. 그렇다고 욕심을 부려 많이 가져 갈 수는 없습니다. 먹고 모자라면 먹을 수 있을 만큼 아이들이 더 가지고 갑니다. 생명이 깃든 음식을 남겨서는 안되니까요.



밥은 받을 때부터 양을 물어보고, 적게 달라하면 조금 빼주고, 많이 달라 하면 많이 줍니다. 그런데 먹다보면 생각했던 것보다 밥이 많을 때가 있지요. 그럼 덜어주거나 보통 제가 먹어줍니다. 손댔다고 덜을 수도 없고, 버리는 모습을 보여선 안되니까요. (그래서 제가 통통한가 봅니다.ㅋ)


그리고 실수로 음식을 흘리면 손으로 줍기 힘든 것을 제외하고는 손으로 줏어야 합니다. 환경을 생각해 휴지보다는 걸레를 사용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 입니다. 말로만 환경을 지키자고 하는 것이 아니라 작은 것에서부터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지요. 아이들은 교사의 말보다 행동하는 모습을 보고 배운다고 하잖아요.

물론 친구랑 장난에 푹 빠져 시간이 늦어지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몇 번 말을 해도 안듣고 욱! 올라 올때도 있지요. 그런 아이들 때문에 모든 아이들이 말도 못하고 밥을 먹게 할 수는 없겠지요.

아이들은 초등학교에 가면 놀지도 못하고, 공부만 해야한다고, 선생님은 무섭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학부모님 중에도 그렇게 겁주는 분들이 있죠) 꼭 행복은 끝나는 것처럼 말입니다. 물론 다 그렇다는 건 아니지만 아직 경험해 보지 않았기에 두려운 마음에서 하는 이야길 수도 있고, 어디선가 들은 이야길 수도 있지요.

학교가 아이들이 좀 더 행복하게 지낼 수 있는 곳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골목대장허은미, 개똥이샘 골목대장허은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희망의호프 2010.05.26 1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흰띠...;;아이가 벌써부터 하이개그에 소질을 보이는군요~ㅋㄷ
    언행일치 하기가 참 힘든데 보기 좋군요~
    미래의 꿈나무들이 선생님 곁에서 무럭무럭 자라나는 걸 보니 대한민국의 미래는 밝겠어요^^

    • 골목대장허은미 2010.05.27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흰띠 말고도 재미난 이야기 엄청 많은데 아쉽네요~
      언행일치...할려고 노력중입니다~
      모자란 점이 많아요~
      칭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성재지원엄마 2010.07.02 1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허은미쌤에게 너무너무 감사한 마음이 큽니다.
      부모도 못했던 일들을...
      솔선수범이 젤로 정확하지요..
      성재가 얼마나 밝아지고 자신감이 생겼는지..
      말로 모든것을 표현할수는 없지만 아뭏튼 저는 알수있습니다.덩달아 제가 성재로부터 전달교육(?)을 얼마나 많이 받는지요..먹거리,환경.. 제대로 배우고 있어요 ㅎㅎ

  2. 이l윤기 2010.05.26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띠...돼지띠...흰띠...빵터지는군요.

    밥이 똥같다 => 사실 밥과 똥이 다르지 않지요.

    • 골목대장허은미 2010.05.27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밥과 똥이 다르지 않죠.
      어느 과정을 거치느냐가 중요한데요..
      수업시간에 잘썩는 음식이 건강한 음식이고
      잘 썩지 않는 것은 소화도 잘 안되고 몸을 아프게 한다 그랬더니 우리반 아이들이 그러데요.
      "그럼 썩은거 먹으면 되겠다"
      그래서 또 빵! 터졌습니다 ㅋ

  3. 유아나 2010.05.27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선생님이셔요^^ 먹는 즐거움을 제 아이에게 가르쳐야겠어요. 만날 통제만 하려고 한 아빠입장에서 반성합니다.

    • 골목대장허은미 2010.05.27 1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예전에는 아이들 밥먹이는거 무척 힘들었어요.
      조금씩 생각해보고 경험이 쌓이고, 또 좋은선생님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좋은 생각이 모이더라구요.^^

  4. 정은아 2010.08.29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정말 긍정적이세요 ^^
    내일 바로 실천해야겠어요
    아이들이 밥을 남길때 저는
    하나라도 더 먹일려고
    꼭 먹어야한다구
    타일르듯이 말을 하거든요...
    그래야 어머니들도 좋아하고...
    그래도 그런식으로 말고
    일단 음식에 대한 재미감을
    붙여줘야 겠군요 :)
    고마워요 ^^

  5. comment maigrir 2012.01.26 1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사이트 . 내가 원하는 건 여러분에게 나 페이 스북 을 사랑하지만, 찾을 수 없습니다 버튼을 !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74세 할아버지샘이 말하는 우리나라 교육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유치원 신입생 모집을 보는 유치원 샘의 마음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내 죄책감이 만든 실수...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8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친구의 괴롭힘을 그렇게 시작되었다...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7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엄마가 친구네집...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6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마산YMCA 아기스포츠단 입학설명회 신청

2020학년도 마산YMCA 아기스포츠단 입학설명회를 개최합니다. 유아시절,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행복한 것입니다. 사랑 받으며 행복하게 지낸다면 정서적으로 안정되어 삶을 살아감에 힘의 원동력이 될 수 있습니다. 마음이 ..

효인이는 무엇이 미안했을까? ....(중이병)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5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죽음을 예언하였던 친구...그 죄책감...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4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말하지 못한 효인이의 극단적 선택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3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왕따의 시작...친구의 아픔을 몰랐던 죄책감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2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친구에게 물바가지를 맞고도....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1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아이 담임교사와 잘 지내는 꿀팁-첫번째

유아교육 기간에서 아이들과 생활한지도 벌써 15년차 입니다. 언제 이렇게 시간이 흘렀는지.... 마음만은 아직 20대 같은데, 제 옆에 있는 신랑과 아이를 보면 세삼 놀라울 때가 많습니다. 유치원 생활을 하며 많은 부모님을 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