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저희 유치원 아이들은 선생님을 부를 때 “선생님”이라고 부르기보다 “엄마”, “아빠”라고 더 많이 부릅니다. “은미엄마~”라며 이름을 넣어 부르기도 하구요.

물론 엄마나 아빠라고 부르는 순간부터는 모두 반말입니다. ‘엄마’라고 부르듯이 정말 엄마에게 말하는 것처럼 아주 다정다감하게, 사랑스러운 어리광쟁이처럼 말합니다. 뿐만 아이라 혀까지 짧아집니다.

“엄마~나 어제 요기 다처쪄”

“오디? 요기? 음~아파께땅~엄마가 호해주까?"

“응”

“호오~얼른나아라~”

아이들이 엄마라고 불러 줄때는 대화가 대부분 이렇습니다. 옆에서 보면 ‘어우~닭살이야~’ 이럴지도 모르지요. ‘아빠’선생님께도 마찬가지구요. 참! 저희 유치원에는 남자선생님이 두 분이나 계시거든요. 원장님 포함이요.

뭐 여자아이들만 그렇게 하겠지 생각하시겠지만 그렇지도 않습니다. 여자아이들이 엄마라 더 많이 부르긴 하지만 남자아이들 또한 그렇게 불러줍니다. 옆반 아이는 '이모'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저희반 엄마캠프 때 사진입니다. 진짜 엄마들이시죠~ㅋ>

어쨌든 엄마라고 부르기에 에피소드도 많습니다. 한번은 어느 학부모님이 아침에 유치원에 아이를 데려다 주시는데 열매반선생님이 맞이해 주시며 인사를 나누고 있었답니다. 그런데 열매반 한아이가 달려오며 “엄마~”라며 선생님께 안겼던 겁니다
.

선생님 나이는 20대 중반, 아이는 일곱 살! 당황하신 학부모님 아주 의아한 눈빛과 동시에 고개를 갸우뚱하시며 손으로 아이를 가리켰죠. “딸?!” 더 당황한 선생님 “아뇨~!그냥 그렇게 자주 불러요”, "그쵸~설마했어요~호호호호" 그랬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또 한번은 엄마랑 캠프를 가서 진짜 엄마들이 왔는데도, 은미엄마라며 계속 말을 걸고 안기는 겁니다. 진짜 엄마가 옆에 계시는데, 엄마라 불러주니 참 난감하기도 하더군요. "그래그래"라며 받아줬긴 했지만 정말 표정 관리가 잘 안되더라구요.

뭐 에피소드가 그뿐이겠습니까? 시집도 안간 선생님보고 아기를 낳아달라고 하지를 않나~ 아빠선생님이랑 언제 결혼했냐는 둥, 엄마 찌찌 먹고 싶다는 둥, 또 그런 말을 유치원 안에 있는 사람들이 아닌 다른 사람들 앞에서 할 때면 낯 뜨거울 때도 많았지요.

그런데 처음부터 아이들이 엄마라고 부른 것은 아니었습니다. 무섭고, 권위적인 선생이 되기 싫어 아이들과 친구처럼 지내다 보니 선생님께 말을 낮추어할 때가 많았지요. 또 ‘유치원에오면 선생님이 엄마가 되어서 너희들을 지켜주는 거야 집에서는 엄마가 엄마고, 유치원에서는 샘이 엄마야’ 그랬더니 그때부터 대부분의 아이들이 샘을 엄마라고 부르게 되었던 겁니다.

그렇게 하면 아이들이 버릇없어 지는 거 아니냐고요? 저는 꼭 그렇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아이들은 예의를 지켜야할 부분에서는 지키거든요. 자신이 좋아하는 선생님께 나쁜행동을 하기보다 더욱 좋아주려 하기 때문입니다. 또 이렇게 아이들과 엄마, 딸, 아들하며 더욱 큰 것을 얻었거든요.

엄마처럼 편하게 다가갈 수 있는 선생님

엄마를 싫어하는 아이들이 있을까요? 엄마는 존재만으로도 따뜻함이고, 평안함이고, 무슨 일이 있어도 지켜줄 것 같은 그런 수호신이 아닐런지요. 어쩌면 ‘엄마’라는 호칭으로 인해 저희 선생님들이 덕을 보고 있는 건지도 모릅니다.



물론, 진짜엄마와 같은 존재가 될 수는 없을 겁니다. 하지만 그렇게 아이들과 부르며 자연스레 스킨쉽이 많아져, 사랑의 표현들을, 고마움의 표현들을 자주하게 되고, 더욱 더 친해지게 되더라구요. 기본자세가 안기면서 이야기를 시작하니 말입니다. 어찌 친해지지 않을 수 있고, 좋아지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선생님이 두렵지 않고, 다가가기 힘든 대상이 아닌 엄마처럼 편안하게 다가올 수 있는 그런 선생님이 되는 것이지요.

뭐 예전에도 아이가 속상한 마음을 털어 놓기도 하고, 기쁜 일을 전해주기도하고하며 아이들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자는 편이지만 왠지 엄마가 되고 나니 마음이 좀 더 다르더라구요. 음...그 뭐라 표현해야할지... 어쨌든, 무척 기분 좋고, 행복합니다.

'시집을 안가봐서, 또 애를 안 낳아봐서 선생님은 모르실거예요~' 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물론 어찌 진짜로 아이를 낳아본 엄마와 같겠습니까? 엄마는 그냥 부를 때가 아닌 친정엄마가 되어 보아야 이해할 수 있다는데 저는 언제 그렇게 될런지 모르겠네요. ㅋㅋ 김제동 같은 멋진 사람이 나타난다면 모를까요~ 어쨌든 저도 유치원에서는 엄맙니다. 하하하하~





Posted by 골목대장허은미, 개똥이샘 골목대장허은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9.20 0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참교육 2011.09.20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장 이상적인 선생님은 엄마 맞지요.
    엄마의 고나심과 사랑. 그게 교사의 근본이니까요. 늘 엄마로서의 아름다운 역할로 모든 아이들에게 좋은 엄마 되시기바랍니다.

  3. 비상교육 2011.09.20 1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겨워 보여서 글을 읽는 내내 기분이 좋았습니다ㅎㅎ
    잘봤습니다ㅎㅎ 몸조심하세요~ 바람이 차갑네요ㅎㅎ

  4. 행복님 2011.09.27 1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제동이란 사람은 이 세상에는 단 한사람 뿐 입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유사품은 사람을 실망 시키지요.
    나의 짝을 찿기를 바랍니다.
    나를 나 보다 더 사랑할 줄 아는 사람.나의 영혼까지 사랑해 줄수 있는 사람.
    그런 사람은 사람을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 입니다.
    아유~내년이면 숫자가 몇이야?!@#$%%^&**.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74세 할아버지샘이 말하는 우리나라 교육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유치원 신입생 모집을 보는 유치원 샘의 마음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친구의 괴롭힘을 그렇게 시작되었다...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7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엄마가 친구네집...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6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마산YMCA 아기스포츠단 입학설명회 신청

2020학년도 마산YMCA 아기스포츠단 입학설명회를 개최합니다. 유아시절,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행복한 것입니다. 사랑 받으며 행복하게 지낸다면 정서적으로 안정되어 삶을 살아감에 힘의 원동력이 될 수 있습니다. 마음이 ..

효인이는 무엇이 미안했을까? ....(중이병)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5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죽음을 예언하였던 친구...그 죄책감...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4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말하지 못한 효인이의 극단적 선택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3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왕따의 시작...친구의 아픔을 몰랐던 죄책감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2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친구에게 물바가지를 맞고도....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1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아이 담임교사와 잘 지내는 꿀팁-첫번째

유아교육 기간에서 아이들과 생활한지도 벌써 15년차 입니다. 언제 이렇게 시간이 흘렀는지.... 마음만은 아직 20대 같은데, 제 옆에 있는 신랑과 아이를 보면 세삼 놀라울 때가 많습니다. 유치원 생활을 하며 많은 부모님을 만..

아이를 낳았는데...행복한가요?

일과 육아에 지쳐버린 나 3년만에 글을 써봅니다. 다시 글을 써볼까 싶어 티스토리에 로그인을 하는데 너무 오랜만이라 여러 인증을 거치더군요. 티스토리 발행글을 보니 260여개....내가 언제 저렇게 많은 글들을 썼을까...저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