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온실의 화초처럼, 집안 장식품 처럼 크는 아이들

 

요즘 우리 아이들 참 고생 모르고 살아갑니다. 온실의 화초 마냥 크면서 힘들고 어려움 없이 부족하지않게 자라지요. 부모님들의 바람대로 말입니다. 하나만 낳아서 풍족하게, 해주고 싶은거 다해주고 또 하고 싶다하는 것 다해주고 키우려 합니다. 요즘 대부분 부모님 마음일 것입니다.

 

하지만 가끔 너무 심한 부모님을 만나면 참으로 답답할 때가 있습니다. 아니 마음이 아픕니다. 친구랑 놀다가 조금 긁혀만 가도 "내가 우리애 아까워서 손에서 내려 놓지도 않고 키웠는데!"하며 화내시는 분들을 만날 때면 그렇습니다. 그런데 저는 왜 그말이 아이를 집안 장식품 마냥 키웠다고 들리는 걸까요? 

 

 

(아이들의 웃음은 언제나 좋습니다.)

 

그것은 자랑이 아닙니다.오히려 부모로써 아이를 아무것도 못하게 만들고 부모 자기자신이 하고 싶은대로 키웠다는 것인데 부끄러워해야하지 않을까요? 

 

아이들이 태어나면 반드시 부모의 보살핌을 받아야합니다. 그렇지 못하면 아이는 죽습니다. 그렇게 한살, 두살 아이가 성장해갈 수록 부모가 다해주던 것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아이가 할 수 있는 것들이 늘어가기 때문이지요. 그래야 똑바로 성장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을 겁니다. 그렇게 부모는 아이에게 하나씩 돌려주어야 합니다.

 

그런데 그렇지 않다는 겁니다. 옛날 우리 부모님들 세대처럼 형제가 많지도 않고, 하나뿐이데 어찌 귀하지 않겠냐만은 아이를 바보로는 만들지 말아야 합니다.

 

알이 가득찬 열매가 되려면 태풍을 만나야 한다.

 

옛날 아주 먼~옛날 한농부가 있었습니다. 가난하지만 착하고 성실하게 살아가는 사람이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성실해도 가난을 벗어나지 못했기에 늘 소원은 하얀 쌀밥 가득 먹어보는 것이었습니다.

 

어느날! 산신령이 나타나 소원을 들어주겠다 말합니다.(난데 없이 나타나지요?ㅋ) 그래서 농부는 가뭄 없이, 홍수 없이, 천둥번개와 비바람 몰아치지 않고 잔잔한 햇살과 적당한 바람, 그리고 작물이 쑥쑥 클 수 있는 적당한 비를 달라 소원을 말합니다. 농부의 소원대로 이루어졌고, 벼는 더할나위 없이 좋은 환경 속에서 쑥쑥 자랐습니다. 알알이 주렁주렁 달린 풍성한 벼였습니다. 그렇게 1년 농사를 짓고 추수하는 날! 타작을 해보니 모두 쌀알이 맺히지 않은 빈쭉정이더랍니다. 

 

비바람도 맞아보고, 태풍도 견뎌내보고, 따까운 햇살도 미치도록 내리 쬐어봐야 속이 가득한 열매를 맺는 것이었던 겁니다.  

 

고생은 돈주고도 해야한다!

 

우리 아이들 또한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비바람도 맞아보고, 천둥번개도 맞아 보아야 합니다. 힘들고 어려운 경험도 아이들의 성장에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물론 이런 경험만을 해서는 절대 안되겠지만 아이들이 자신의 인생을 스스로 만들어 갈 수 있는 힘을 만들어주려면 고생도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자전거 국토순례에참가중인 아이들)

그래서 저는 돈주고라도 고생을 해봐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부모님들은 마음이 아파서 못하니 어쩌겠습니까? 돈주고라도 보낼 수 밖에요. 그렇게 아이들이 자신의 한계에도 부딪혀보고, 정말 별 생각없이 쓰던 작은 것들도 못써봐야 합니다. 그래야 작은 것에도 소중함도 느낄 수 있고, 상대방도 마찬가지 일 것이라는 배려심을 키울 수 있습니다.

 

자전거국토순례는 미친짓이다!

 

지금 우리 아이들은 돈주고하는 고생 현장에 있습니다. 한국YMCA자전거 국토순례가 그렇습니다. 300명이 넘는 청소년 아이들이 7박 8일 동안 여수에서 임진각까지 달리는 여름방학 자전거 여행입니다.

 

자전거를 타면서 힘들어도 꾹 참고 탑니다. 목이 말라도 당장 물을 마실 수 없고, 쉬는시간에 주어지는 생수병의 물만으로도 만족해야 합니다. 물이 이렇게 소중할 줄이야...깔끔 떨던 아이들도 힘드니 길바닦에 털썩 눕습니다. 그것만으로도 얼마나 행복한지 모릅니다.

 

맛없어 하는 양갱이도 그렇게 맛난 간식일 수 없고, 밥도 꿀맛입니다. 말은 투덜투덜 거려도 밥을 한가득 퍼가 먹습니다. 아늑한 집을 떠나 학교 강당에서도 자고 시설 좋지 않은 수련관에서 자보기도 합니다. 그래도 누워 쉴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좋겠습니까?

 

'자전거 국토순례는 000이다'라고 말하는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한아이가 그러더군요. 미친짓이라구요. 그런데도 아이들이 쉬는 시간이면 "선생님 내년에 또 올거예요?" 합니다. 미친짓이라며 다시는 안온다며 떠들어 대면서도 왜 또 내년을 생각할까요?

 

이제 못할게 없겠어요!

 

오늘 둘째날, 전라남도 구례에서 전라북도 전남까지 오는 일정이었습니다. 얼마나 힘든지 정말 고생고생했습니다. 산고개를 5개나 넘고, 시간이 지체되어 1시 30분 점심식사 예정시간도 훨씬지난 3시 30분에 밥을 먹고 숙소에도 3시간이나 늦게 도착해 저녁 8시에나 들어 올 수 있었습니다. 다행히 날씨가 우중충해 자전거 타기는 굉장히 좋았지만 마지막에는 소나기가 내리기도 했습니다.

 

(자전거 타고 지친 아이들)

말그대로 고생을하고 같이 저녁을 먹는데 한 아이가 그러더군요. "선생님! 저는 이제 못할게 없겠어요! 이것도 했는데 내가 뭘 못하겠어요!" 라고 말입니다.

 

부모와 교사가 "넌 다 할 수 있어"라고 하는 말과는 차원이 다른 말입니다. 자신의 깨달음이라고나 할까요? 아이의 말을 듣고 얼마나 감동을 받았었는지 모릅니다. 이말은 절대 가르치려는 사람이 말로해서는 아이에게 절대 느끼게 해주지 못할 위대한 것입니다.

 

저 또한 자전거 국토순례를 처음 경험했을 때 그랬습니다. 이제는 못할 것도 없겠고, 무엇보다 내가 이렇게 장하고 대단할 수가 없더라구요. 우리 아이들 지금 이마음을 느끼고 있나 봅니다. 이마음 마음껏 느낄 수 있도록 내일 또 달려 보겠습니다.

 

 

 

    

 

 

   

Posted by 골목대장허은미, 개똥이샘 골목대장허은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막달 2013.07.29 1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많으십니다. 아이들과 함께하는 선생님들 모두 건강히 잘 다녀오세요.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74세 할아버지샘이 말하는 우리나라 교육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유치원 신입생 모집을 보는 유치원 샘의 마음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친구의 괴롭힘을 그렇게 시작되었다...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7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엄마가 친구네집...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6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마산YMCA 아기스포츠단 입학설명회 신청

2020학년도 마산YMCA 아기스포츠단 입학설명회를 개최합니다. 유아시절,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행복한 것입니다. 사랑 받으며 행복하게 지낸다면 정서적으로 안정되어 삶을 살아감에 힘의 원동력이 될 수 있습니다. 마음이 ..

효인이는 무엇이 미안했을까? ....(중이병)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5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죽음을 예언하였던 친구...그 죄책감...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4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말하지 못한 효인이의 극단적 선택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3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왕따의 시작...친구의 아픔을 몰랐던 죄책감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2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친구에게 물바가지를 맞고도....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1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아이 담임교사와 잘 지내는 꿀팁-첫번째

유아교육 기간에서 아이들과 생활한지도 벌써 15년차 입니다. 언제 이렇게 시간이 흘렀는지.... 마음만은 아직 20대 같은데, 제 옆에 있는 신랑과 아이를 보면 세삼 놀라울 때가 많습니다. 유치원 생활을 하며 많은 부모님을 만..

아이를 낳았는데...행복한가요?

일과 육아에 지쳐버린 나 3년만에 글을 써봅니다. 다시 글을 써볼까 싶어 티스토리에 로그인을 하는데 너무 오랜만이라 여러 인증을 거치더군요. 티스토리 발행글을 보니 260여개....내가 언제 저렇게 많은 글들을 썼을까...저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