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불장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13 불장난하면 정말 이불에 오줌쌀까요? (4)
일곱살 아이들과 지리산으로 졸업여행을 다녀왔습니다. 화려한 관광지에서 겉핥기 식으로 둘러 보며 사진 찍고 오는 것이 아닌 온몸으로 자연을 느끼면서 스스로의 힘을 키우는 캠프지요.

2010/01/11 - [아이들 이야기] - 유치원생들의 특이한 졸업여행 (관련 글입니다.)

프로그램 중에 아이들과 닭을 구워 먹는 시간이 있습니다. 산책을 하며 주위에 나무가지와 나뭇잎을 모아 불을 피워 구워 먹습니다. 일명 불장난을 하며 닭까지 구워먹는 것이죠.


(작년 불장난하던 사진입니다.)

캠프가기 전 아이들에게 흥미를 불어주기 위해 불장난하며 닭바베큐해 먹는다 말해주었습니다. 그랬더니 한아이가 그러더군요.

"안되요! 불장난하면 자다가 오줌싼다 그랬어요"
"맞아요 맞아! 우리 엄마가 그랬어요"


그러는 겁니다. 불장난은 놀이에 흠뻑 빠져 놀만큼 재미나기에 신나게 놀다보면 밤에 피곤해 잠에 취해버리죠. 그러면 깨어나지도 못하고, 화장실 가고 싶어도 모르고 잠결로 이불에 지도를 그리는 것입니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말해주었습니다. 불장남해도 오줌 안싼다고 내가 해봤는데 안 쌌다고 말이죠. 사실 불장난한다고 다 오줌을 싸는 건 아니잖아요. 아이들에게 진짜로 불장난하면 오줌 자다가 이불에 오줌싸는지 실험해 보자 하였습니다.

우리가 캠프 간 날은 눈이 엄청 많이 내린 날이었습니다. 윗지방에는 폭설로 인해 사건사고가 많았었죠. 눈 때문에 신나게 놀기도 하였지만 바닥에 나뭇가지와 나뭇잎들이 다 젖어 불장난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따뜻한 지방에 살아 눈 구경이 쉽지 않아 모두 엄청 좋아했는데 좋은 것만은 아니더군요. 그렇다고 못할리 없죠. 혹시나해서 태권도시간에 송판 격파하고 쪼개진 송판을 챙겨왔거든요.
 

바베큐통에 숯으로 불을 피우고 송판을 아이들이 하나씩 넣었습니다. 조금 시시하긴 하지만 그렇게 불장난을 하였지요. 그리고 생닭은 호일로 7번씩 싸고, 철망 위에서 지글지글 구웠습니다.
 
닭바베큐 완성!!  

닭이 구워지기까지 기다리는 아이들 얼마나 기다려지고, 기대되고, 설레였을까요? 닭이 익을 만큼 시간이 지나고 숙소에 들고 들어가 먹을 준비를 하였습니다. 귀여운 아이들 말도 정말 잘 듣습니다.


호일이 벗겨지고 노릇노릇 익은 닭이 나오는 순간 "와~" 환호성을 지릅니다. 보기만해도 군침이 꿀꺽 넘어갑니다. 먹고 싶은 마음에 아이들은 질문도 많습니다.



닭은 순식간에 동이 납니다. 아이들 손이 바쁘고, 언제 닭이 있었냐는 듯이 순식간에 말입니다. 벼까지 쪽쪽 거리며 잘도 살을 발라 먹습니다. 시켜 먹는 닭과는 완전 다르죠. 자신의 힘으로 직접구웠기에, 그리고 캠프와서 함께 먹기에 세상에 둘도 없는 맛이 됩니다.

불장난하면 이불에 오줌싼다?

그렇게 하루가 지나고 다음날이 되었습니다. 진짜 이불에 오줌 싼 아이가 있는지 확인해 보았죠.

"이불에 오줌 싼 친구있나?"
"난 안 눴어요"
"나도요, 나도"
"봐라 불장난해도 이불에 오줌 안누제?"


이런 대화를 하고 있는데 이 일을 어쩝니까? 한아이가 진짜 이불에 오줌을 눴다고 다른 모둠(공동체) 선생님이 그러는 겁니다.

순간 말문이 막히더군요. 아이들도 "누구 오줌 쌌데" 말 합니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말해 주었습니다.

"불장난하면 오줌 쌀수도 있고, 안 쌀수도 있네~ 불장난은 재밌으니까 하고 밤에 이불에 오줌 싸면 옷갈아 입고, 이불 빨면 되지 맞제"

그렇게 오줌싼 아이도 상처 받지 않게 위기를 넘겼습니다. 사실 오줌을 싼 아이는 누구 못지않게 열심히 놀았다는 증거입니다. 칭찬하거나, 상을 주는것이 마땅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렇지 않은가요?

어쨌든 불장난은 위험하지만 정말 재미난 놀이입니다.





Posted by 골목대장허은미, 개똥이샘 골목대장허은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괴나리봇짐 2010.01.13 1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과 함께 노시는 골목대장님이 눈에 선합니다. 정말 재밌는 경험이었겠습니다.
    우리는 어디로 가야 하나? 유치원에서 안 해주면 나라도 나서서 해야 할 것 같은데.
    아무튼 아이들의 재잘거리는 목소리가 귀에 쟁쟁하네요.
    고생도 많았고, 또 즐겁기도 하셨겠습니다.

    • 골목대장허은미, 개똥이샘 골목대장허은미 2010.01.13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졸업여행을 저희는 해오름캠프가 하는데 정말 재미나 일들이 많은 캠프지요. 아이들도 좋아하구요~
      아이들과 불장난까지는 아니더라도 닭바베큐 정도는 쉽게 하실 수 있으실거예요
      생닭을 호일에 싸서 그냥 가스렌지 위에 굽기만 하면 되거든요~15분정도 앞뒤로 뒤집어가면서요~
      그냥 배달시켜 먹는거보다는 아이들에게도 좋은 추억이 될거예요~
      꼭 한번 해보세요~추천해드립니다^^

  2. 천부인권 2010.01.13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장난 하면 오줌 삽니다.
    불이나, 물이나 심지어는 전쟁까지도
    내가 안전하다는 보장만 있으면 이런것 보다 재미있는 것이 있을까요?

    그래서 관람을 하는 구경꾼을 최고의 지성으로 보는 것이죠.

    • 골목대장허은미, 개똥이샘 골목대장허은미 2010.01.13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최고의 놀이터는 전쟁 뒤 폐허가 된곳이라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어요. 그만큼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놀잇감이 많은 거지요.

      대형마트에 파는 생각을 좁히는 장난감 보다는 실패가 없는 물놀이, 흙놀이가 최고지요. 특히 어른들이 하지 말라는 불장난은 더 재밌잖아요^^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74세 할아버지샘이 말하는 우리나라 교육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유치원 신입생 모집을 보는 유치원 샘의 마음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친구의 괴롭힘을 그렇게 시작되었다...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7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엄마가 친구네집...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6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마산YMCA 아기스포츠단 입학설명회 신청

2020학년도 마산YMCA 아기스포츠단 입학설명회를 개최합니다. 유아시절,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행복한 것입니다. 사랑 받으며 행복하게 지낸다면 정서적으로 안정되어 삶을 살아감에 힘의 원동력이 될 수 있습니다. 마음이 ..

효인이는 무엇이 미안했을까? ....(중이병)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5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죽음을 예언하였던 친구...그 죄책감...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4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말하지 못한 효인이의 극단적 선택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3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왕따의 시작...친구의 아픔을 몰랐던 죄책감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2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친구에게 물바가지를 맞고도....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1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아이 담임교사와 잘 지내는 꿀팁-첫번째

유아교육 기간에서 아이들과 생활한지도 벌써 15년차 입니다. 언제 이렇게 시간이 흘렀는지.... 마음만은 아직 20대 같은데, 제 옆에 있는 신랑과 아이를 보면 세삼 놀라울 때가 많습니다. 유치원 생활을 하며 많은 부모님을 만..

아이를 낳았는데...행복한가요?

일과 육아에 지쳐버린 나 3년만에 글을 써봅니다. 다시 글을 써볼까 싶어 티스토리에 로그인을 하는데 너무 오랜만이라 여러 인증을 거치더군요. 티스토리 발행글을 보니 260여개....내가 언제 저렇게 많은 글들을 썼을까...저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