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19 아이들이 요리를 좋아하는 이유 ! (10)

반찬투정은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합니다. 어릴적부터 반찬투정을 하였다면 어른이 되어서도 당연히 하는 이치겠죠? 반찬 투정을 많이 하는 사람을 보면 부모가 집안 일을 안 시키는 경우가 많습니다. 풍족한 가정에서 자랄 수록 또 오냐오냐 키운 아일수록 편식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음식은, 내가 이것을 먹기까지의 수고로움을 모른다면 투정은 늘수 밖에 없고, 감사함도 모를 수 밖에 없습니다. 농부님의 정성을, 장사하시는 분의 수고로움을, 요리를 만든 사람의 사랑을 안다면 "맛없다! 밥찬이 이것 뿐이냐!" 라는 말은 쉽게 할 수가 없을 겁니다. 

반찬 투정을 못하게 하는 여러가지 방법이 있겠지만, 제 경험으로는 요리과정에 참여하게 하는 은 것이 많은 도움이 됩니다. 요리마다 다르겠지만 하나의 요리가 완성되기까지 거치는 과정에 참여함으로 음식의 소중함과 수고로움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것이기 때문이겠지요. 아울러 직접 만들어 본 음식에 흥미가 생기는 것은 기본이구요.

지난 주에 아이들과 여름캠프에서 국수 만들기를 해보았습니다. 여름캠프하면 물놀이를 빼놓을 수가 없는데요. 하필 하늘에 구멍 난 것 처럼 비가 내리더라구요. 덕분에 비소리 들으며 많은 시간을 방에서 지내야 했기에 국수 만들기는 참으로 재밌었습니다.


우선 요리수업에서 선생님은 보조 역할을 하고 아이들이 많이 참여 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합니다. 그럴려면 체계적이어야 합니다. 요리수업 생각보다 힘들거든요. 무작위로 이루어 져서는 안됩니다. 씻고, 다듬고, 썰고, 조리하고를 누가 할지 미리 정해놓고 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이들이 많이 참여하면 시간은 많이 걸리지만 그만큼 맛은 두배가 됩니다. 설령 맛이 없다할지라도 모두가 힘을 합쳐 온 마음과 정성을 다해 만들었기에 아이들에게는 맛이 없을수가 없습니다. 요리를 하며 참을성을 길러주고, 함께하는 사회성과 배려심을 길러 주기에 정말 좋습니다.

국수재료는 멸치와 다시마로 우린 육수, 노른자와 흰자 지단, 호박볶음, 김치볶음, 양념간장, 그리고 김가루 입니다. 우선 육수는 먼저 우려 식혀 두었습니다. 아이들은 호박을 씻고, 돌아가며 채를 썰었구요. 김치도 볶아야 겠지요.

아이들 인원이 많기에 정말 참을성이 필요합니다. 아이들도 선생님도 말입니다. 국수가 다 되기까지 기다리는 아이들도 힘들겠지만 정말 못하는 아이를 지켜보는 선생님도 힘듭니다. 제가 막 해버리고 싶거든요. 아이들만 참을성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선생님은 더 더욱 필요합니다.ㅋ 

그러곤 재료를 볶았습니다. 소금도 적당히(적당히가 제일 어렵다더라구요.) 넣었지요. 아이들은 볶을 때 "맛있어져라 맛있어져라~" 주문을 외웁니다. 그럼 정말 맛있어 집니다. 모두의 마음이 들어가니까요.

호박이 다 볶아지고 맛도 보았습니다. 호박을 잘 먹지 않는 아이들도 이때만큼은 정말 맛있게 먹습니다. 신기하지요? 나의 정성이 들어갔기에 편식이란 있을 수가 없습니다.

유정란은 제가 노른자와 흰자를 분리해서 구웠습니다. 요건 조금 위험하니까 선생님이 하는 게 좋습니다. 그러곤 조금 식혀 아이들이 자를 수 있게 하였습니다. 이쯤되면 아이들의 인내심이 점점 한계에 도달합니다. 계란 먹고 싶다고 난리가 나거든요. 그래서 요것도 맛을 보았습니다. 집에서 먹는 달걀프라이 하나 보다도 백배는 맛있었을 겁니다. 

김도 구워서 가위로 가르고, 양념간장은 급식선생님께서 만들어 가져다 주셨고, 국수면도 끓는 물에 삶아 차가운 물에 씻었습니다. 그럼 아이들 손맛, 선생님 손맛, 급식선생님 손맛까지 모두 들어갔습니다. 아이들 눈이 초롱초롱해집니다.


드디어 국수 완성! 정말 국수가 이렇게나 맛있을 수가 없습니다. 아이들은 국수를 어른 만큼 먹습니다. 이렇게 만든 국수 맛이 없을 수가 없겠지요? 요리수업으로 음식의 소중함도 알아가고, 요리하는 사람의 정성과 사랑도 느껴보고, 편식에도 도움이 되니 더욱 좋습니다.

저희 급식선생님이 그러시더라구요. "음식은 사랑을 담아 만들지 않으면 먹는 사람도 맛이 없지만, 사랑을 담아 만들면 내 사랑을 사람들이 먹게 된다"고 말입니다.  그러니 기쁜 마음으로 즐겁게 요리를 해야 한다구요. 이 마음을 아이들도 조금은 알았으리라 생각합니다.








Posted by 골목대장허은미, 개똥이샘 골목대장허은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복이 2010.07.19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빡시게 땀 좀 흘려봐야~~아~~~이래서 음식은 소중한거구나...하고 맛있게 묵을끼야?ㅋㅋㅋ
    정말 맛있었겠어요..국수가 급땡기네..ㅎㅎ
    세살버릇 여든간다고 편식이 더욱 그런거 같아요..;
    제 주변을 봐도 어려서 편식하던 습관이 커서도 많이 안고쳐 지더라고요;;
    암튼 오늘은 초복이라 국수는 좀 글코 보양식 잘 챙겨드셔서 무더위를 이겨내시길~^^

    • 골목대장허은미, 개똥이샘 골목대장허은미 2010.08.02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편식하는 습관은 어른이 되어도 바뀌기 힘들지요.
      어릴때 잘 먹다가도 청소년시절 그 문화에 길들여져 잠깐 일탈했다가도 다시 어른이 되면 돌아오더라구요.
      그래서 어릴적 식습관이 중요한 것 같아요~
      이제 중복도 지나고 말복 남았네요 말복은 보신탕인가요? ㅋㅋ 초복님도 더위 조심하시구요~감사합니다~

  2. 동백나무 2010.07.19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키우면서 같이 하는 과정은 없었는데,
    일찍이 밥을 하게 했습니다. 초등 3학년부터요.
    엄마가 직장을 다니냐구요? 아닙니다.
    지금은 중3인데 간단한 요리도 하고
    바쁜 아침시간에는 엄마 밥도 챙겨줍니다.
    그래도 잘은 먹는데 냄새에 민감해서 안 먹는게 많습니다.

  3. 돌이아빠 2010.07.19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아들 녀석도 다섯살인데 요미요미라는 곳을 다닙니다.
    미술이랑 요리를 직접해보는 곳인데 요리 정말 좋아하더라구요~ ㅎㅎ

  4. chang희 2010.07.23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수가 갑자기 먹고 싶어지네요~~ 그나저나 풍족하게 자라진 않았지만 엄마가 집안일을 안시켜서 제가 편식을 하는것인가요? ㅋ 근데 제가 아는 아주 예쁜 애기도 편식이 점점 심해질려고 하더군요ㅋ 집안일을 좀 시켜볼까요?^^ 글고 저한테 밥 차려주시는 분도 사랑을 담아서 하시던데 왜 별로 맛이 없죠? 제가 사랑을 사랑으로 먹지 않아서 그런가요? ^^;

    • 골목대장허은미, 개똥이샘 골목대장허은미 2010.08.02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 그글보니 웃음이 절로 납니다~ 사랑이 마구 느껴지는데요. 애기는 조금 크면 나아질거예요~ 엄마아빠가 편식없이 잘 먹는다면 말이지요~ 노력하셔야 겠어요 ㅋㅋ
      아이엄마가 요리를 맛있게 한다면 더욱 좋을텐데 그건 아닌가봐요~ㅋㅋ 일단 조금 맛잇더라도 "오늘은 간도 잘되고 맛있네"라며 칭찬을 자주 해보세요. 요리 실력이 조금씩 나아지지 않을까요?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잖아요. 부인을 춤추게 만들어보세요~ㅋㅋ

  5. 행복님 2010.07.31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미 선생님의 아이들 사랑 하시는 마음과 아이들의 맑은 눈빛이 녹아 어울어진 그 국수 맛!
    이곳 중국에서 상상만 해도 한입 가득 군침이 도네요.
    Chang희님
    밥 차려 주시는 분 자랑. 이런식으로 표현 하는 방법도 있군요.
    Chang희님은 벌써 사랑을 사랑으로 먹고 있는것 같습니다.
    은미 선생님 아이들 사랑하는 마음과 꿈을 마음껏 펼쳐 나가시길 응원 합니다.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74세 할아버지샘이 말하는 우리나라 교육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유치원 신입생 모집을 보는 유치원 샘의 마음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친구의 괴롭힘을 그렇게 시작되었다...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7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엄마가 친구네집...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6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마산YMCA 아기스포츠단 입학설명회 신청

2020학년도 마산YMCA 아기스포츠단 입학설명회를 개최합니다. 유아시절,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행복한 것입니다. 사랑 받으며 행복하게 지낸다면 정서적으로 안정되어 삶을 살아감에 힘의 원동력이 될 수 있습니다. 마음이 ..

효인이는 무엇이 미안했을까? ....(중이병)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5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죽음을 예언하였던 친구...그 죄책감...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4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말하지 못한 효인이의 극단적 선택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3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왕따의 시작...친구의 아픔을 몰랐던 죄책감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2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친구에게 물바가지를 맞고도....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1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아이 담임교사와 잘 지내는 꿀팁-첫번째

유아교육 기간에서 아이들과 생활한지도 벌써 15년차 입니다. 언제 이렇게 시간이 흘렀는지.... 마음만은 아직 20대 같은데, 제 옆에 있는 신랑과 아이를 보면 세삼 놀라울 때가 많습니다. 유치원 생활을 하며 많은 부모님을 만..

아이를 낳았는데...행복한가요?

일과 육아에 지쳐버린 나 3년만에 글을 써봅니다. 다시 글을 써볼까 싶어 티스토리에 로그인을 하는데 너무 오랜만이라 여러 인증을 거치더군요. 티스토리 발행글을 보니 260여개....내가 언제 저렇게 많은 글들을 썼을까...저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