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팥죽할멈과호랑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1.12 선생님도 잘 못하면서 아이들 보고 잘하라고? (7)
얼마 전 다녀온 가을캠프에서 선생님 모두가 힘을 합해 동극을 해보았습니다. 처음엔 "아이들 앞인데 뭐 어때"라 생각했는데 또 막상 할려고 하니 부끄럽더라구요. 웃음 나와서 혼났습니다.

아이들에게 "잘하는게 중요한게 아냐, 내 마음을 담아서 정성을 다하고, 즐겁게 하는게 중요한 거야, 그러니까 씩씩하게 해"라고 늘 말하는데요. 막상 제가 하려고 하니 또 그게 잘 안되더라구요. 아이들 앞이니 이정도지, 어른들 앞이었다면...아우~생각도 하기 싫어지네요.

약간은 소심한 선생님들의 공연

동극은 '팥죽할멈과 호랑이'였습니다. 동극을 하기 전 아이들에게 간단히 소개를 하는데 아이들이 어찌나 좋아하는지 큰소리로 주인공들 불러 보자 했더니 캠프장이 떠나갈 정도로 부르더라구요.

                                               (주인공 호랑이와 팥죽할멈 연기를 한 선생님들)

선생님 한 분이 마이크를 잡으시고 이야기를 들려 주시면 다른 선생님들은 그에 맞게 연기를 했습니다. 부끄럽기도 하고, 이러고 있는 자신의 모습이 웃겨서 또 서로의 모습이 웃겨서 모두 배꼽 잡아 가며 연기 했지요. 약간은 소심하게 말입니다.

그런데 우리의 소심한 연기에 비해 아이들은 엄청 집중해서 보더군요. 얼마나 진지한지 순간 "재미없나?" 라 생각이들 정도였습니다. 아이들은 큰 눈을 동그렇게 뜨고 선생님들의 연기를 놓칠세라 열심히 보았습니다.

그래도 재치 있는 해설자 덕분에 재미나게 동극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조금은 소심하고 부끄럽기도 했지만 선생님들도 서로가 신이나고, 재밌었습니다. 동극이 끝 난 후 아이들이 앵콜(어디서 본 건 많더라구요.)을 외쳐 혼났을 정도였습니다. 우리가 준비한 건 하나 뿐이었거든요.

늘 잘하길 바라는 어른들 기대에 아이들은

어른인 우리들도 이런데, 늘 당하는 아이들 마음은 어떨까요?
돌아와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른인 나도 잘하지 못하면서 아이들에게는 '언제나 씩씩하라고, 잘하라'며 많은 부담을 주고 있지 않았나 라고 말입니다.

어른들은 정성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는지, 대충하는 모습을 보이진 않았는지, 어떤 일을 할 때면 즐겁게 하기 보다 불만을 더 많이 말하고, 할 수 있다는 말보다 할 수 없음에 대해 더 많이 말하지 않았는지 나 자신부터 되돌아 보게 됩니다.

아이들에게 그런 모습을 바라기 전에 부모인 나 먼저, 선생님 나 먼저 그런 모습을 보여야 겠습니다.

                                                               (공연중인 선생님들 입니다.)

동극 후 에피소드

이야기 끝에 호랑이는 죽었는데요. 그 연기한 선생님네 반(여섯살반) 아이들이 왜 호랑이가 죽었냐고 할머니보다 호랑이가 쎈데 왜 그렇냐고 할머니 연기한 선생님께 따졌답니다. 자기 선생님이 최고라고 생각하는 유치원생이기에 가능한 일이겠죠?

더 재미난 일은 이야기 중에 맷돌도 나오는데요. 맷돌을 연기한 다섯살반 선생님네 아이들이 와서는 아니라고 맷돌이 최고 쌔다고 흥분하며 말하더랍니다. 우리 아이들 정말 귀엽지요?






Posted by 골목대장허은미, 개똥이샘 골목대장허은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과 2010.11.12 1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제가 자랄때 못한 이유가 누가 내게 조언과 정보를주지 않아서 였다고 솔직히 말해줍니다.
    영어의 중요성을 누가 말해주었다면 나는열심히 했을 거라고 ...우리 아이들 다 나보다 공부, 성실, ..대부분 더 났습니다.
    그래야 발전하는 집안이라지요.^^

  2. 무위자연 2010.11.12 1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선수범...언행일치...알지만 실천이 어렵죠..뉘우치고 갑니다..^^

  3. 이츠하크(Yitzhak) 2010.11.12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끄럽습니다. 선생님!
    저도 못하는 것이 너무 많은 학원강사라 가끔은 이런 생각가져봅니다.
    그래도 아이들은 우리 선생님이 최고죠... 재미있고 유익한 글 아주 잘 읽었습니다.
    글 참 이쁘게 잘 쓰세요....

  4. (˛人¸)여관은 많고떡칠 女子는 널렸다 ☆2:1 이나 3:1 로 하고 싶을때★…ohib1004.컴…★ 2010.11.26 1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人¸)여관은 많고떡칠 女子는 널렸다

    ☆2:1 이나 3:1 로 하고 싶을때★…ohib1004.컴…★

    ☆공중 화장실에서 하고 싶을때★…ohib1004.컴…★

    ☆노예처럼 펨돔플 하고 싶을때★…ohib1004.컴…★

    ☆그녀의 떵꼬를 느끼고 싶을때★…ohib1004.컴…★

    ☆언 제 든 지..어 디 서 든..낮 이 고..밤 이 고..다 조 아~

    ☆누님들 잘 눌러줄 자신 있는 분 (남도우미 체크)

    ☆애기들 한테 떡 실신 되고픈 분 (의뢰인에 체크)

    돈 도 벌 고 떡 도 치 고 ★
    .
    최고에요 ★http://ohib1004.컴★

    .☆ .▲ ▲.+☆`
    \(^@^(^o^)/

  5. 행복님 2011.01.15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어린이들에게 정말 좋은 추억과 꿈을 심어준 선생님들 대단 합니다.
    또 우리 꿈나무들의 반응은 더욱더 행복하게 만드는군요
    이세상에서 가장 힘이 센사람이 누구신지 은미 선생님 아셔요?
    어린이들은 아마 아빠라고 하지 않을까요?
    그래서 아빠는 항상 행복 합니다.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결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랑에게 받은 편지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과자 한봉지로 라면 끓이기 도전!
74세 할아버지샘이 말하는 우리나라 교육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7살 아이들이 줄넘기에 홀딱 빠진 이유
유치원 신입생 모집을 보는 유치원 샘의 마음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아기를 맞이하는 부모와 가족에게 권하는 책
친구의 괴롭힘을 그렇게 시작되었다...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7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엄마가 친구네집...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6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마산YMCA 아기스포츠단 입학설명회 신청

2020학년도 마산YMCA 아기스포츠단 입학설명회를 개최합니다. 유아시절,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행복한 것입니다. 사랑 받으며 행복하게 지낸다면 정서적으로 안정되어 삶을 살아감에 힘의 원동력이 될 수 있습니다. 마음이 ..

효인이는 무엇이 미안했을까? ....(중이병)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5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죽음을 예언하였던 친구...그 죄책감...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4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말하지 못한 효인이의 극단적 선택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3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왕따의 시작...친구의 아픔을 몰랐던 죄책감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2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친구에게 물바가지를 맞고도....

학교 폭력 예방 캠페인 웹툽 1편입니다. 10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으로, 소정의 광고료를 지원 받습니다. 학교폭력에 예방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아이 담임교사와 잘 지내는 꿀팁-첫번째

유아교육 기간에서 아이들과 생활한지도 벌써 15년차 입니다. 언제 이렇게 시간이 흘렀는지.... 마음만은 아직 20대 같은데, 제 옆에 있는 신랑과 아이를 보면 세삼 놀라울 때가 많습니다. 유치원 생활을 하며 많은 부모님을 만..

아이를 낳았는데...행복한가요?

일과 육아에 지쳐버린 나 3년만에 글을 써봅니다. 다시 글을 써볼까 싶어 티스토리에 로그인을 하는데 너무 오랜만이라 여러 인증을 거치더군요. 티스토리 발행글을 보니 260여개....내가 언제 저렇게 많은 글들을 썼을까...저런..